목회서신

20-03-22 05:52

20200322 신앙의 주존심을 지킵시다

이재학
댓글 2

​​

​​​​

사랑하는 여러분, 저는 요즘 사도 바울의 마음을 느끼고 있습니다. 사역하던 사역지를 내려놓고 새로운 선교지로 떠나가던 그 마음, 또한 두고 온 성도의 사정을 듣고 달려가고 싶은 마음, 그 마음이 얼마나 컸는지 알겠습니다. “너는 어서 속히 내게로 오라”(딤후 4:9), “너는 겨울 전에 어서 오라”(딤후 4:21) 어쩌면 요즘 성도를 보고 싶어하는 저의 마음인지 모릅니다.

 

여기저기서 흔들리는 한국교회의 이야기를 듣고, 무너지는 성도들의 믿음을 볼 때면 더더욱 달려가고 싶은 마음입니다. 자영업을 하시는 분이나 회사에 다니시는 분이나 지금의 시간을 지혜롭게 보내야 하기에, 그냥 참고 기다리는 우리임을 봅니다. 어쩌면 이렇게 주의 뜻은 이루어졌는지 모릅니다. 그래서 저 역시 참고 기다리며 성도들을 위해 저녁마다 기도불 꺼뜨리지 않고 한 영혼 한 영혼 이름을 부르다가 돌아옵니다.

 

아무리 교회가 세상의 조롱이 되고, 영향력을 잃어도 믿는 우리는 주존심을 지켜야 합니다. 수많은 뉴스거리에 균형을 가지고 주님의 능욕과 교회의 수치를 나의 일로 여기고 의연하게 믿음으로 진검승부해야 합니다. 함께 흔들리고, 함께 의심의 자리에 나가면 우리는 자기 스스로를 지키지 못하고 세상이 만들어놓은 덫에 걸려 넘어질 때입니다.

 

이제, 곧 봄이 옵니다. 우리 신앙의 봄은 원래 핍박과 조롱과 수치속에 빛이 납니다. 나의 자존심은 불발탄으로 만들고, 주의 주존심은 빼앗기지 않고 지키는 신앙인이 되길 원합니다. 더욱 주님의 발자취를 따라 자기 부인, 이웃 사랑을 위해 금식하며, 성경을 묵상하고 주어진 자리에서 감사하며, 기도하는 우리가 되길 기도합니다. 이 땅에 영원한 것은 힘이 아닙니다. 오직 믿음으로 살아간 흔적입니다. 오히려 믿는 우리는 지헤로운 믿음으로 지금의 시간들을 잘 이겨내어 영광의 꽃을 피우는 교회와 성도가 됙길 기도합니다.

 

보고 싶습니다. 모든 것이 그립습니다. 다시 꽃피울 우리의 삶과 신앙을 위하여 믿음의 경주를 합니다. 글/이재학

  • 이경학 20-03-23 18:29
    주여~~ 그리스도의 계절이 오게 하소서!!
  • profile image
    김가람 20-03-25 22:58
    지금 이 시기에 더욱 기도함으로 신앙의 근원이신 하나님을 붙잡고 살길 원합니다

목회서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5 20200329 인생은 늘 예상외의 일입니다 + 2 이재학 20.03.29 15
» 20200322 신앙의 주존심을 지킵시다 + 2 이재학 20.03.22 33
213 20200315 떼쟁이 서신 + 4 이재학 20.03.15 48
212 20200308 하나님을 찾는 예배합시다 + 2 이재학 20.03.08 46
211 20200301 사순절, 침묵합니다 + 2 이재학 20.02.29 43
210 20200223 우리에게 사랑이 필요합니다 + 2 이재학 20.02.23 57
209 20200216 우리가 지켜야 할 것은 사랑입니다 + 4 이재학 20.02.16 51
208 20200209 당신만의 물맷돌을 준비하십시오 + 4 이재학 20.02.09 59
207 20200126 한 사람이 온다는 건 + 3 이재학 20.01.26 81
게시물 검색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