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서신

20-03-15 01:10

20200315 떼쟁이 서신

이재학
댓글 4

​​

 

주님, 오늘은 투정 부리고 싶어요. 언제 우리 아이들이 뛰어와서 '목사님'하고 부르는 소리 듣게 하시렵니까? 이제 끝나겠지 했는데, 이게 무슨 날벼락입니까? 저는 말안들어도 우리 아이들이 좋고, 늦게 와도 우리 성도님들 보고 싶어요. 말씀 준비하다가 손잡고 웃던 예배 시간, 소그룹시간이 떠올라요. 도란도란 모여서 소곤소곤 말씀 나누고 있는 모습 얼마나 좋은지, 여기저기 우는 모습 보면 교회가 참 좋구나 싶어요.

 

주님, 코로나19 어떻게 한방에 보내실 방법 없나요?

성도님들 갑갑해서 죽겠다는데 좀 풀어주세요. 저도 눈이 푹 꺼졌어요. 봄도 오는데, 식구들하고 소풍가야 하는데, 약속해 놓았는데 언제 모이게 하실랍니까?

 

할머니, 할아버지 되시는 분들, 안부 묻기도 어려우니 이거 사는게 사는게 아닙니다. 조금 있으면 부활절도 올텐데, 좀 댕겨주시면 안되나요? 매일 부활인줄 알지만 주님이 어떻게 혼좀 내야지.. 그냥은 안가니 말이에요.

 

말씀 준비하고 찬양 준비하면 뭐해요.들어줄 식구들 눈앞에 있어야지.. 맨날 혼자 목소리만 크게 해도 눈앞에 없으면 소용없어요.. 어제는 우리 식구들 보고 싶다고 문자도 주고 징징 울어요. 언제까지 기다리라고 해야 하나요? 나도 기다리라고만 못해요.

 

내일 영상 30도 되면 요놈들 도망갈라나. 주님, 우리 목사들 힘들어요. 애간장 그만 녹이고 빨리 코로나19 혼내주세요. 이젠 내가 힘들어요. 보고도 싶고 한 자리에 모여 웃고도 싶어요. 잘해주지 못한것도 눈에 밟히고, 그래도 손잡아주던 식구들 보고 싶어요..

 

어서 모여 벚꽃 피기전 하늘땅산에 놀러가고 싶네요.

오늘 보니 벌써 파릇파릇 새싹이 올라오네요. 무심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아버지께서 피운 잎새들, 우리가 돌아와야 조화가 되지요. 철쭉도 한달내에 피려는지 깨어나는것 같은데, 왜 우리만 이리 죽으라 합니까?

 

아버지, 부모형제 한 자리에 모여야되요.

더 못 기다립니다요. 내가 무슨 강심장이여서 침묵하며 그때를 기다리나요. 그냥 주일 아침에 동서남북에서 해처럼 모여 별처럼 피어나게 도와주세요. 고사리 손모아 기도하며 잠듭니다. 제 얘기 들으시고 내일은 희년의 노래 부르게 해주세요. 감사해요. 그래도 떼쓸수 있는 분이 아버지밖에 없어요. 억울한거 같아 투정 부렸어요. 아버지, 소년의 마음 아시고 봄날 열어주세요. 글/이재학

  • 이경학 20-03-15 20:19
    주님~~우리를 긍휼히 여겨주세요.
    주님의 은혜가 필요합니다!!
  • profile image
    김가람 20-03-17 10:00
    코로나19 사라지게 하옵시고 함께 예배하게 하옵소서
  • 오성환 20-03-19 07:55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고통이 따르고 있습니다만 한국 교회가 본질적으로 고민해야할 시기라고 생각됩니다. 믿음이 라는 명목하에 헌금에 집중된 것은 아닌지... 교회라는 공간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여러 행태를 보면서 안타까움과 함께 한숨이 나오네요. 본질적인 믿음에 대한 깊은 고민이 필요한 시기이고 이 사태를 통해 한국교회가 본질을 찾길 기회로 삼아야 할것이라 생각됩니다.
  • 관리자 20-03-19 09:35
    맞아요.. 다시 세우시는 하나님의 때입니다. 더더욱 가슴 아픈것은 교회의 영광이 몇몇의 문제시 된 교회로 인하여 싸잡아 비난받는 것이네요. 욕심 버리고 본질 쫒아가는 일을 누가 뭐라해도 하늘땅교회와 또 같은 마음으로 걷는 교회들이 예수의 길 계속 가야지요.

목회서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5 20200329 인생은 늘 예상외의 일입니다 + 2 이재학 20.03.29 15
214 20200322 신앙의 주존심을 지킵시다 + 2 이재학 20.03.22 33
» 20200315 떼쟁이 서신 + 4 이재학 20.03.15 49
212 20200308 하나님을 찾는 예배합시다 + 2 이재학 20.03.08 46
211 20200301 사순절, 침묵합니다 + 2 이재학 20.02.29 44
210 20200223 우리에게 사랑이 필요합니다 + 2 이재학 20.02.23 57
209 20200216 우리가 지켜야 할 것은 사랑입니다 + 4 이재학 20.02.16 51
208 20200209 당신만의 물맷돌을 준비하십시오 + 4 이재학 20.02.09 59
207 20200126 한 사람이 온다는 건 + 3 이재학 20.01.26 81
게시물 검색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