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서신

19-07-28 08:45

20190728 죽어가는 모든 것을 사랑해야지

이재학
댓글 3

 

사랑하는 여러분, 교회는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이 모여서 이루어집니다. 무더운 여름, 매주일 작은 우리들의 합창이 열리게 되어 너무 기쁩니다. 작아도 부끄러워하지 않고, 작기 때문에 할 수 있는 것들을 한다면 그것도 행복입니다.

 

다시 아이들을 만나러 운동장에 갑니다.

더운 여름, 아이들과 축구를 하면 가장 먼저 찾는 것이 물입니다. 그만큼 목이 타 들어갈 때 마시는 한 모금의 물은 행복입니다. 아이들이 운동장에 나와 있는데, 누군가 함께 해 줄 사람이 없습니다. 그나마 아이들은 대부분 학원을 다니지만 우리 주변에는 그것도 안되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말을 걸고 친구가 되고 보면, 겨우 자기 이야기를 꺼냅니다.

 

그 옛날, 누이의 손에서 나의 손으로 전달된 한 권의 시집이 윤동주의 서시입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 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 걸어가야겠다... 어쩌면 우리가 해야 할 일, 교회가 세워진 이유는 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하기 위함이 아닐까요.

 

1년 사시느라 수고 많으셨어요.

모처럼 찾아온 휴가 기간 자연에 기대에 쉼을 얻고 돌아오세요. 꼭 사랑해야 할 것들을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지금보다 소중한 시간이 없고, 지금보다 행복할 시간도 없으며, 지금처럼 함께 할 사람도 없습니다. 주어진 모든 것이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누굴 만나든지 진심으로 손잡아 주는 시간 되십시오.

누굴 만나든지 진정으로 감사를 고백하는 시간이 되십시오.

누굴 만나든지 격려하여 어떻게 얻은 인생인데, 승리할 수 있도록 위로하는 시간 되십시오.

 

하루해가 저물 때, 오늘 어떻게 살았는지 물어볼 때, 후회 없이 모든 것을 사랑하는 하루였다고 고백할 수 있기를 응원합니다. 글/이재학

 

  • 김가람 19-07-28 15:01
    가까이에 있는 하나님의 사람들과 만남, 관계를 하나님께서 허락해주신 복임을 기억하며 살아야겠습니다.
  • 이경학 19-07-28 21:51
    영혼을 불쌍히 여기는 마음을 부어주소서!!
  • 오성환 19-08-06 18:24
    오아시스의 호수 같은 하늘땅 되어야 겠습니다. 그러기 위해 늘 호수에 맑은 물이 담길 수 있게 항상 고민해야겠습니다. 미소로 누군가의 손을 잡아 줄 수 있게 저부터 사랑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목회서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5 20190818 인생의 가을을 아름답게 사세요 + 4 이재학 19.08.18 22
184 20190811 지금, 우리의 삶이 책이 됩니다 + 4 이재학 19.08.11 52
» 20190728 죽어가는 모든 것을 사랑해야지 + 3 이재학 19.07.28 61
182 20190721 하늘땅교회는 아이들의 미래입니다 + 2 이재학 19.07.21 65
181 20190714 여름에도 우리 아이들은 자라납니다 + 2 이재학 19.07.14 67
180 20190707 지금 자라나고 있습니까? + 3 이재학 19.07.07 87
179 20190630 마지막까지 사랑을 빼앗기지 마세요 + 3 이재학 19.06.30 87
178 20190623 우리는 또 다시 사는 은혜로 사는 삶입니다 + 2 이재학 19.06.23 115
177 20190616 교회는 함께 만들어가는 공동체입니다 + 3 이재학 19.06.15 122
게시물 검색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