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서신

19-04-14 08:00

20190414 다윗처럼 詩를 쓰십시오

이재학
댓글 4

 

사랑하는 여러분, 벚꽃이 흐날리는 4월입니다.

우리의 영성은 게리 토마스의 <영성에도 색깔이 있다>에서 가르쳐주듯 하나님을 만나는 다양한 채널이 있습니다. 그 중에 문학과 글을 통해 자신을 뒤돌아보고, 자연속에서 하나님을 발견하는 자연주의 영성이 있습니다. 요즘처럼 온천지가 벚꽃으로 피어나는 모습은 진풍경입니다. 그러나 다 모여 있다고 해서 아름다운 것은 아닙니다. 동산위에 한 그루의 벚꽃나무도 아름답습니다. 때가 되면 작게나마 우리들의 이야기를 기록하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함께 했던 예수 이야기, 신앙 이야기를 글로 써서 우리의 자녀들과 이웃에게 나눠주고 싶은 마음입니다. 우리는 관조적인 눈을 가질 때, 하나님의 뜻을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사색적인 사람이 묵상을 하며, 좋은 영성을 퍼 올립니다. 메마른 감성말고 촉촉한 영성을 소유한 그리스도인이 되면 어떨까요? 시간이 되시면 글을 써보세요. 저의 졸시 <벗꽃>입니다.

지금이라도

흐날리는 꽃잎 사이로

사십년지기 벗이 걸어 올 것 같다

 

내 이름 부르며

손 흔들며 그리

달려와

왈칵 안을것 같다

 

빈손으로

온다해도

버선발로

달려가 안아줄 벗이

오는 길목

4월은 꿈같이 지는구나

 

벗꽃이

피어나는 길목

벚꽃은 진다 글/이재학

 

  • 이경학 19-04-14 21:33
    목사님~~ 좋은 시 한편 선물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 김가람 19-04-14 22:12
    목사님의 시 감사합니다~^^ 시 보고 예전에 썼던 시 같지 않은 시(?) 한편을 옮겨봅니다

    가시 선인장

    난 가시 선인장이죠
    미움의 가시, 욕심의 가시
    그 모든 것이 나의 몸이죠

    하지만 주님 내게 찾아 오셨죠
    그 몸, 그 마음 상하고 찔려도
    날 안으시고 눈물 흘리시죠
  • 김경아 19-04-16 14:07
    강도사님 시 재밌네요. 촬영 잘 하고 오세요.
  • 김경아 19-04-16 14:08
    마음이 촉촉해지는 시네요.

목회서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8 20190623 우리는 또 다시 사는 은혜로 사는 삶입니다 + 2 이재학 19.06.23 12
177 20190616 교회는 함께 만들어가는 공동체입니다 + 3 이재학 19.06.15 33
176 20190609 성령이여 내게 임하소서 + 3 이재학 19.06.09 56
175 20190602 6월, 당신의 인생이 꽃피웁니다 + 2 이재학 19.06.02 64
174 20190526 누구에게나 비바람이 있습니다 + 4 이재학 19.05.26 67
173 20190519 우리의 사명은 기다리는 것입니다 + 4 이재학 19.05.19 79
172 20190512 가정안에 안아주기 시작하십시오 + 4 이재학 19.05.12 97
171 20190505 생각이 모여서 글이 됩니다 + 2 이재학 19.05.05 91
170 20190428 아주 작은 것이 주는 행복을 누리십시오 + 4 이재학 19.04.28 109
게시물 검색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