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서신

18-12-16 08:50

20181216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였습니다

이재학
댓글 3

 

사랑하는 여러분,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하나님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였습니다. 누구나 인생에 한번은 경험해야 할 일이 ‘교회개척’을 하거나 그 현장을 보는 것입니다. 경험한만큼만 이해하고 보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사실, 신학이나 말씀은 선교현장에서 다시 쓰여지고 다시 정립됩니다. 그만큼 개척현장의 다이나믹한 상황은 경험해야만 알 수 있습니다.

 

하늘땅교회가 세워지고 10년안에 만나신 분들은 모두 개척멤버라고 자랑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한 교회가 세워지기까지 보통 10년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어쩌면 하늘땅교회는 더 많은 시간이 걸릴지 모릅니다. 빈손으로 가정에서 시작하여, 평택 가곡리 빈창고에서 주일예배만 드리다가 한국병원 뒤 가건물에서 있다가 최근에 이곳으로 이전하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교회는 예수 신앙, 예수 정신을 따르고자 변함없이 먼저 희생하고, 먼저 낮아지는 훈련을 받았습니다. 또한 하나님의 마음으로 살아가기 위해 기꺼이 우리 자신을 드러내지 않은채 살려고 애썼습니다. 누구 하나 자신의 의를 드러내며 수고하였다고, 알아달라고 말하지 않고 그저, 주님의 일이기에 기쁘게 헌신하였습니다.

 

그동안 수고하신 목회자 한분 한분의 얼굴이 떠오릅니다. 또한 이 자리가 있기까지 잠시잠깐이라도 함께 했던 식구들이 생각납니다. 또한 지금 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 성도 여러분께 감사합니다. 교회는 하나님이 시작하셨고 하나님이 세우십니다. 부족한 저 역시 하나님을 따라 가는 길 변함없이 지켜갈 것입니다. 누구든지, 주님의 집에서 꿈을 꾸고, 변화되어 하나님의 백성, 주님의 제라로 승리하시길 기도합니다. 글/이재학

 

  • 이경학 18-12-17 09:37
    정말 하나님의 은혜라고 밖에 할만이 없습니다~~~
  • 김경아 18-12-21 16:13
    앞서 가시는 하나님 감사합니다.
  • 오성환 18-12-24 15:35
    8년을 헌신하시며 어려움 속에서 교회를 세워가신 이재학 목사님이 존경스럽습니다.
    하늘땅의 비전이신 "가정을 세우는 교회", "높은자가 낮아져야 들어올 수 있고, 낮은자가 높아지는 곳"에 많은 감동을 느낍니다. 본질을 지키고자 노력하시는 이재학 목사님 존경합니다. 하늘땅 공동체를 위해 기도하며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목회서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8 20190623 우리는 또 다시 사는 은혜로 사는 삶입니다 + 2 이재학 19.06.23 12
177 20190616 교회는 함께 만들어가는 공동체입니다 + 3 이재학 19.06.15 33
176 20190609 성령이여 내게 임하소서 + 3 이재학 19.06.09 56
175 20190602 6월, 당신의 인생이 꽃피웁니다 + 2 이재학 19.06.02 64
174 20190526 누구에게나 비바람이 있습니다 + 4 이재학 19.05.26 67
173 20190519 우리의 사명은 기다리는 것입니다 + 4 이재학 19.05.19 79
172 20190512 가정안에 안아주기 시작하십시오 + 4 이재학 19.05.12 97
171 20190505 생각이 모여서 글이 됩니다 + 2 이재학 19.05.05 91
170 20190428 아주 작은 것이 주는 행복을 누리십시오 + 4 이재학 19.04.28 109
게시물 검색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