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서신

18-11-04 08:26

20181104 하늘땅교회는 본질과 공동체를 꿈꿉니다

이재학
댓글 3

  

사랑하는 여러분, 지금으로부터 8년 전 하늘땅교회는 시작되었습니다. 우연히 오산에 와서 집회를 하다가 이사를 오게 되었고 하나님의 섭리가운데 하늘땅교회는 작은 가정집에서 태동되었습니다. 교회가 시작될 때 주님이 주신 마음은 ‘성도의 가슴에 귀를 기울이는 사역’이었습니다. 교회의 시작과 함께 했던 사역이 목회자를 세우고 교회를 세우고자 주손발봉사단과 작은교회연구소를 시작하였습니다. 또한 오산에 소망을 노래하는 좋은 문화를 만들고자 작은음악회를 시작하였습니다.

 

어쩌면 아무도 그렇게 시작하지도, 아이들을 찾아 공을 하는 일도, 무모한 도전처럼 보이는 개척일지라도 하늘땅교회에게 주신 하나님의 특별한 사랑으로 인해 시작했는지 모릅니다. 가슴 한 켠에 들려오는 주님의 음성을 날마다 듣고자 더욱 말씀과 기도 가운데 살아가던 어느 날, ‘재학아, 너는 누구를 기다리니? 아무도 오지 않아도 오늘 예배가운데 성령이 와서 기다린단다.’그날 세미한 주의 음성을 듣고 다시 힘을 얻어 사람이 오지 않아도 힘껏 예배를 드렸습니다.

 

그토록 걸어가려고 했던 광야목회는 사실 교회의 본질을 회복하는 일과 가족 같은 공동체를 세우는 두 가지의 목표였습니다. 예수 신앙, 예수 정신으로 시작된 교회의 본질과 예수 이야기, 신앙 이야기를 자녀들에게 물려주는 공동체교회를 꿈꾸면서 여기까지 왔습니다.

 

지금도 언제가 가장 좋았냐고 물으면, 교회 건물이 없어 평택 들녘에 나가 눈을 맞으며 밤새 기도하는 시간이며, 아무도 없이 신발을 벗어놓고 교회를 돌며 저녁기도 하던 시간입니다.

 

오늘 드디어 8주년 오산시민 초청 작은음악회를 합니다. 아무나 노래할 수 없습니다. 누구나 노래하지 못합니다. 우리 역시 소망을 노래할 용기가 없으면 더 이상 노래하지 못합니다. 우리 시대의 아픔은 노래가 끊겼습니다. 오늘 함께 노래하십시오. 소망에 관하여 묻는 자들과 노래하십시오. 노래하는 당신이 승리자입니다. 글/이재학

 

  • 이경학 18-11-05 10:08
    지금까지 걸어왔던 그길, 예수 정신, 예수 신앙으로 본질을 붙잡고 가는 하늘땅교회가 될 수 있도록 공동체안에서 초대교회에 임했던 성령충만함을 허락해주세요!!
  • 오성환 18-11-05 14:21
    초대 교회에 대하여 말씀하시는 부분들 듣고 "공산주의"와 오해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비슷하게 보일 수 있으나 같지 않은 나눔이 주님의 뜻임을 명확히 이해하고 서로 사랑하며 내 것을 내어주다 보니 가난한 자가 없는 초기 교회!
    물질적인 것은 보이는 것일뿐이라 사라진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나눔과 소비는 다른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 복잡한 듯 단순한 메커니즘을 하늘땅에서 배우고 있습니다.
  • 김경아 18-11-06 16:21
    모두가 잊지 않고 교회의 순수성을 지켜가길 기도해요.

목회서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7 20181111 노래하는 인생을 축복합니다 + 2 이재학 18.11.11 29
» 20181104 하늘땅교회는 본질과 공동체를 꿈꿉니다 + 3 이재학 18.11.04 52
145 20181028 다시 써가는 교회이야기 + 3 이재학 18.10.28 57
144 20181021 하나님의 은혜를 잘 간직하십시오 + 3 이재학 18.10.21 66
143 20181014 인생을 잘 가꾸는 지혜를 구하십시오 + 3 이재학 18.10.19 50
142 20181007 가을 소풍, 순례하는 공동체입니다 + 4 이재학 18.10.07 65
141 20180930 우리 시대를 살아가는 아들에게 + 4 이재학 18.09.30 60
140 20180923 인생은 축복입니다 + 4 이재학 18.09.23 77
139 20180916 누구나 발자국이 남습니다 + 5 이재학 18.09.16 87
게시물 검색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