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서신

18-09-23 08:43

20180923 인생은 축복입니다

이재학
댓글 4

 

사랑하는 여러분, 인생은 축복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지으심을 받았다는 것 자체가 축복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축복을 받기 위해 태어난 존재입니다. 우리의 행복은 내가 축복받고 있음을 느낄 때입니다. 우리의 회복은 누군가로부터 하나님의 축복을 전해들을 때입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동안 놓치지 말아야 하는 것이 있습니다. 내 인생이 누군가를 축복하고 있는가 하는 것입니다. 느혜미야는 우리에게 선포합니다. “...이날은 우리 주의 성일이니 근심하지 말라 여호와로 인하여 기뻐하는 것이 너희의 힘이니라 하고”(느헤미야 8:10) 우리의 기쁨은 하나님께로부터 옵니다. 하나님의 축복을 받을 때 기쁨과 행복이 찾아옵니다.

 

저는 추석 명절을 통해 서로 축복하는 시간이 되길 기도합니다. 서로 미워하는 것이 부모형제입니다. 가장 가깝다는 이유로, 모든 것을 다 안다는 이유로, 이미 내게 불행을 주었다는 이유로 씻을 수 없는 상처입은 과거에 매여서 살아갑니다.

 

그러나 우리가 먼저 손을 내미는 시간이 되길 기도합니다. 축복할 수 있는 우리의 특권을 다하여 섬기길 원합니다. 축복은 늘 부메랑처럼 다시 돌아옵니다. 우리의 말이 축복의 말이 되어 서로를 세워주고, 격려하고, 뜨겁게 사랑하면 세상은 곧 변화가 일어납니다.

 

이번 추석은 화해가 있길 원합니다.

지는 자가 이기는 원리를 따라 다시 한번 축복의 손을 감추지 마시고 내밀어 붙잡게 되는 은혜가 있길 원합니다. 글/이재학

 

  • 이경학 18-09-23 13:58
    축복의 언어가 가정안에 회복되길 소망합니다 ^ ^**
  • 이재학 18-09-26 22:46
    도리어 복을 빌라는 말씀이 가장 크게 다가왔던 시간입니다.
  • 김경아 18-09-27 13:41
    마음을 다해 축복할 수 있는 마음 주셔서 감사합니다.
  • 오성환 18-09-28 07:33
    성경 말씀을 기초로 하신 목사님 말씀에 늘 감명 받습니다. 반성을 하게 됩니다.
    공기가 늘 함께 있어 소중함을 모르듯 가족도 소중함을 잊고 살고 있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저런 사유로 멀어진 관계를 회복하고 먼저 손내밀 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

목회서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7 20181111 노래하는 인생을 축복합니다 + 2 이재학 18.11.11 29
146 20181104 하늘땅교회는 본질과 공동체를 꿈꿉니다 + 3 이재학 18.11.04 52
145 20181028 다시 써가는 교회이야기 + 3 이재학 18.10.28 57
144 20181021 하나님의 은혜를 잘 간직하십시오 + 3 이재학 18.10.21 66
143 20181014 인생을 잘 가꾸는 지혜를 구하십시오 + 3 이재학 18.10.19 50
142 20181007 가을 소풍, 순례하는 공동체입니다 + 4 이재학 18.10.07 65
141 20180930 우리 시대를 살아가는 아들에게 + 4 이재학 18.09.30 60
» 20180923 인생은 축복입니다 + 4 이재학 18.09.23 78
139 20180916 누구나 발자국이 남습니다 + 5 이재학 18.09.16 87
게시물 검색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