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서신

18-09-23 08:43

20180923 인생은 축복입니다

이재학
댓글 4

 

사랑하는 여러분, 인생은 축복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지으심을 받았다는 것 자체가 축복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축복을 받기 위해 태어난 존재입니다. 우리의 행복은 내가 축복받고 있음을 느낄 때입니다. 우리의 회복은 누군가로부터 하나님의 축복을 전해들을 때입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동안 놓치지 말아야 하는 것이 있습니다. 내 인생이 누군가를 축복하고 있는가 하는 것입니다. 느혜미야는 우리에게 선포합니다. “...이날은 우리 주의 성일이니 근심하지 말라 여호와로 인하여 기뻐하는 것이 너희의 힘이니라 하고”(느헤미야 8:10) 우리의 기쁨은 하나님께로부터 옵니다. 하나님의 축복을 받을 때 기쁨과 행복이 찾아옵니다.

 

저는 추석 명절을 통해 서로 축복하는 시간이 되길 기도합니다. 서로 미워하는 것이 부모형제입니다. 가장 가깝다는 이유로, 모든 것을 다 안다는 이유로, 이미 내게 불행을 주었다는 이유로 씻을 수 없는 상처입은 과거에 매여서 살아갑니다.

 

그러나 우리가 먼저 손을 내미는 시간이 되길 기도합니다. 축복할 수 있는 우리의 특권을 다하여 섬기길 원합니다. 축복은 늘 부메랑처럼 다시 돌아옵니다. 우리의 말이 축복의 말이 되어 서로를 세워주고, 격려하고, 뜨겁게 사랑하면 세상은 곧 변화가 일어납니다.

 

이번 추석은 화해가 있길 원합니다.

지는 자가 이기는 원리를 따라 다시 한번 축복의 손을 감추지 마시고 내밀어 붙잡게 되는 은혜가 있길 원합니다. 글/이재학

 

  • 이경학 18-09-23 13:58
    축복의 언어가 가정안에 회복되길 소망합니다 ^ ^**
  • 이재학 18-09-26 22:46
    도리어 복을 빌라는 말씀이 가장 크게 다가왔던 시간입니다.
  • 김경아 18-09-27 13:41
    마음을 다해 축복할 수 있는 마음 주셔서 감사합니다.
  • 오성환 18-09-28 07:33
    성경 말씀을 기초로 하신 목사님 말씀에 늘 감명 받습니다. 반성을 하게 됩니다.
    공기가 늘 함께 있어 소중함을 모르듯 가족도 소중함을 잊고 살고 있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저런 사유로 멀어진 관계를 회복하고 먼저 손내밀 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

목회서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7 20190120 망가질수 있는 은혜를 아십니까? + 4 이재학 19.01.20 22
156 20190113 당신안에 간절함이 있습니까? + 4 이재학 19.01.13 37
155 20190106 시:어부의 기도 + 2 이재학 19.01.06 32
154 20181230 여러분 감사합니다 + 4 이재학 18.12.30 54
153 20181223 먼저 가난한 이웃을 생각합니다 + 4 이재학 18.12.23 48
152 20181216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였습니다 + 3 이재학 18.12.16 63
151 20181209 우리 인생에 꼭 경험해야 하는 일이 있습니다 + 3 이재학 18.12.09 68
150 20181202 기다림이 있는 인생은 행복합니다 + 3 이재학 18.12.02 69
149 20181125 우리 인생에 겨울이 찾아왔습니다 + 3 이재학 18.11.25 85
게시물 검색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