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서신

17-12-24 08:51

20171224 크리스마스의 추억/詩 고은영

이재학
댓글 1

​​​​

어쩌다 친구 꾐에 빠져

예배당 관사 높은 지붕에 올라간

날 두고 사다리를 치워 버린

친구가 원망스러웠을 때

 

혹여 예배당 지붕 위에서

이름 없는 귀신이 될까

두려움에 겁도 없이 지붕 밑으로 뛰어

고공 법을 구사하든 어린 시절

 

할머닌 늘 그랬다

"예배당이 니 할애비 집이냐?"라고

그러면 나도 속이 상해서 꼬박

"네 할애비 집 맞는데요!"

되받아치던 유년

 

꼭 크리스마스 즈음만

교회 나간 것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일 년 중 그때가 가까워지면

언제나 예배당을 기웃거렸다

 

정말 크리스마스에 나눠주던

사탕과 따끈한 빵이

그리워 간 것은 아니었다

 

여름날은 맨드라미가

붉은 얼굴로 깔깔거리고

봉선화 채송화도 단아한 모습으로 피어있던

그래서 늘 예배당은 내게 많은

신비를 지닌 비밀한 정원이었다

 

찬란하게 반짝이는 별이 달린 트리와

무대 위 올려지던 다윗 이야기며

예수님이 우리를 위해 세상에 오신

거룩한 이야기들

 

내 유년의 크리스마스는 항상

내게 행복을 선물하는 요람이었다

꼭 빵이 그리워 사탕이 그리워

예배당을 다닌 것은 아니었다

 

  • 이경학 17-12-25 20:31
    어렸을 때 성탄절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

목회서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1 20190217 공동체는 나의 소속감과 정체성입니다 새글 이재학 19.02.17 4
160 20190210 기도는 축복입니다 + 3 이재학 19.02.10 28
159 20190203 우리의 믿음, 진실된 사랑이 증거입니다 + 4 이재학 19.02.03 41
158 20190127 참된 그리스도인이 되십시오 + 4 이재학 19.01.27 52
157 20190120 망가질수 있는 은혜를 아십니까? + 4 이재학 19.01.20 58
156 20190113 당신안에 간절함이 있습니까? + 4 이재학 19.01.13 65
155 20190106 시:어부의 기도 + 2 이재학 19.01.06 52
154 20181230 여러분 감사합니다 + 4 이재학 18.12.30 81
153 20181223 먼저 가난한 이웃을 생각합니다 + 4 이재학 18.12.23 73
게시물 검색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