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서신

17-12-17 08:14

20171217이천십팔년도는 이미 시작되었습니다

이재학
댓글 1

  

사랑하는 여러분, 한해가 저물어갑니다.

뒤돌아보면 모든 것이 주님의 은혜였습니다. 한해를 음미할수록 은혜였습니다. 부족한 것 같지만 넉넉하게 하셨으며, 고난가운데 힘겨운 것 같지만 자라게 하시는 하나님의 뜻이 있었고, 연약한 것 같지만 주님을 더욱 의지하게 하시는 하나님의 섭리였습니다.

 

벌써 이천십팔년도를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 이미 시작되었다고 해야 합니다. 숫자상의 새로운 1월이 시작되어도 우리의 마음이 준비되거나 결단하지 않으면 우리는 계속해서 반복된 삶과 신앙을 할 뿐입니다. 그러나 지금 주님께서 부어주시는 거룩한 영으로 새롭게 되면 내 인생은 이미 새로운 출발을 한 것입니다.

 

우리의 마음 안에는 주님의 생명이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의 마음을 지키는 일은 너무나 중요합니다. 토마스 켈리는 “당신의 마음, 더 깊은 우주로 들어가라”고 했습니다. 우리의 마음은 주님이 머무시는 성소입니다. 우리 마음에 주님과 함께 살고자 하는 새로운 결단이 없으면 우리는 새해가 와도 똑같은 일상의 반복일 뿐입니다.

 

피해의식과 주변인으로 살뿐, 한 번도 자기 주체의식을 가지지 못한 채 끌려 사는 인생이 됩니다. 주님은 우리에게 세상의 빛이 되라고 하셨습니다. 빛은 끌려가서 되는 것이 아닙니다. 빛은 끌고 오는 성격이 있습니다. 주님이 이 땅의 복음으로 오셨을 때, 사람들은 그 소리를 듣고 찾아옵니다. 동방의 박사들도, 목자들도 주님을 경배하기 위해 나아옵니다. 복음은 능력입니다. 기쁜 소식으로 오신 아기 예수님을 마음에 모시고 살아갈 때, 인생의 첫날이 시작됩니다. 더 늦추지 말고 주님과 함께 인생을 시작하고 마치는 은혜가 있기를 원합니다. 글/이재학

 

  • 이경학 17-12-19 17:25
    아멘 !! 기도로 준비합니다~~

목회서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3 20180520 우리에게 공동체가 필요합니다 + 1 이재학 18.05.20 17
122 20190513 건강한 교회를 함께 꿈꿉니다 + 1 이재학 18.05.13 27
121 20180506 마지막까지 함께 손에 손을 얹읍시다 + 1 이재학 18.05.09 33
120 20180429 우리의 인생은 순례입니다 + 1 이재학 18.04.29 44
119 20180422 매일 매일이 은혜였습니다 + 1 이재학 18.04.22 41
118 20180415 당신이 먼저 꿈을 꾸세요 + 1 이재학 18.04.15 47
117 20180408 하늘땅교회는 보람입니다 + 1 이재학 18.04.08 54
116 20180401 개나리와 벚꽃은 부활절이 되어야 핍니다 + 1 이재학 18.04.01 48
115 20180325 인생은 만남입니다 + 1 이재학 18.03.25 63
게시물 검색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