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서신

17-09-03 09:06

20170903 우리는 친구입니다

이재학
댓글 1

 

사랑하는 여러분, 인생은 세월과 함께 자라갑니다.

어머니의 모태를 끊고 태어나서 하나님의 계획속에 우리는 살아갑니다. 하나님의 신이 운행하실 때에 우리 삶 가운데 빛이 있음을 기억합니다. 그런데 하나님이 우리에게 보내주신 천사가 있습니다. 일명 ‘친구’입니다. 내게도 오솔길로 함께 학교를 다니던 친구가 있습니다. 또한 신앙생활을 하면서 영적인 친구가 있습니다. 물론 그냥 삶을 나눌 수 있는 친구여서 좋습니다. 오늘 우리 예배에 친구가 옵니다. 17년전 함께 공부하였지만 많은 말을 나누지 않아도 살아가면서 더더욱 친구가 되고 싶은 친구입니다. 우리가 신앙 안에서 만난 형제자매도 사실은 허물없이 지낼 수 있는 친구여야 합니다. 왜냐하면 주님은 우리를 친구로 불러주셨기 때문입니다. 주님은 오늘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이제부터는 너희를 종이라 하지 아니하리니 종은 주인의 하는 것을 알지 못함이라 너희를 친구라 하였노니 내가 내 아버지께 들은 것을 다 너희에게 알게 하였음이니라“(요한 15:15) 글/이재학

 

지란지교를 꿈꾸며 (作家 유안진)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 냄새가 좀 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 오는 날 오후나 ​ 눈 내리는 밤에도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보일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얘기를 주고 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은 친구가.

 

  • 이경학 17-09-04 16:20
    가을에 시  구절이 아름답습니다^ ^~

목회서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3 20171224 크리스마스의 추억/詩 고은영 + 1 이재학 17.12.24 277
102 20171217이천십팔년도는 이미 시작되었습니다 + 1 이재학 17.12.17 284
101 20171210 주님이 머무시는 교회를 꿈꿉니다 + 1 이재학 17.12.10 284
100 20171203 하나님, 모든 것이 주의 은혜입니다 + 1 이재학 17.12.03 311
99 20171126 마지막 한 달이 남았습니다 + 1 이재학 17.11.26 307
98 20171119 올 한해 잘 마무리하십시오 + 1 이재학 17.11.19 305
97 20171112 말씀으로 다시 삶의 기초를 쌓으십시오 + 1 이재학 17.11.12 319
96 20171105 지금 여기서 노래합니다 + 1 이재학 17.11.05 302
95 20171029 작음을 부끄러워말고 자랑합시다 + 2 이재학 17.10.29 320
게시물 검색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위로 가기